티스토리 뷰

베를린 모르겐 포스트 27. 11. 2005

 

전시

 

에프라임 팔레의 카누와 신발

 

모든 가능한 색채로 김혜련이 영원불멸화시킨 그것은 카누일 수 있다 : 기다란 오브제는 보호하는 테두리로 둘려져 있고 수영하거나 부유하는 듯 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관객은 금방 알아챌 수 있다. 이 한국 여성작가가 그린 것이 신발인 것을. 아마도 그 소재가 계속 한 쌍으로 그림에서 출현하고 그 형태가 사람들에게 이미 친숙한 것이기 때문일 것이다. 회화를 위한 신발이라고 이 대규모 전시는 제목이 붙여졌다.

...

클라우스 푸쓰만이 그의 입체적인 색채 층을 그림의 대상성에 맞게 두텁게 그리면서 결코 추상성으로 빠지지 않는 반면, 그의 이전 제자였던 김혜련은 그림의 대상을 그저 단지 암시할 뿐이다. 김혜련은 보이지 않는 것에 집중한다: 비록 현실에서는 이런 두껍고 어두운 윤곽선이 실제 하지 않지만 그녀는 신발, 아이, 나무 가지 등의 윤곽선을 강조한다. 일종의 회화의 균형행위인데 말할 것도 없이 김혜련은 이에 성공적으로 도달했다.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1,949
Today
2
Yesterday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