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Tagesspiegel 23. 11. 2005

 

Kunst

Gross ist der Schuh

auch Maler brauchen gutes Schuhwerk. Kann aber auch sein, dass Heryun Kim im Sitzen oder barfuessig malt. Auf ihren Bildern jedenfalls sind Schuh zu sehen, meist im Paar, archaische Modelle, mit wenigen Linien umrissen, die auf monochromen, oft waessig-woligen Gruenden schwimmen. Auf dem ultramarinblauen Ol-Triptichon Igendein Traum (2005), fuenfeinhalb Meter lang, warden die Schuh zu Booten, die wohl auf dem Totenfluss in den Hades treiben, Ein troestliches Bild, den auf ihrer Reise sind sie nicht allein. Anders als die kantigen Letzten Schuhe (Serie von 2005), die eher an Saerge erinnern-und doch keine Duesterkeit verbreiten, weil die suedkoreanische Mal-Lyrikerin mit kraftvoll farbigen Hintergruenden dagegenhaelt.

 

타게스 슈피겔 2005. 11. 23.

 

커다란 신발

 

화가도 멋진 신발이 필요하다. 화가 김혜련이 앉은 채로 또는 맨발로 그리는 것이 가능할까? 그녀의 그림들에서 신발들이 보인다. 대부분 짝을 이룬 채, 아르카익 스타일로, 최소한의 선으로 윤곽선이 둘러진 채, 단색조의, 물처럼 보이거나 구름처럼 보이는 배경 위를 수영하고 있다. 울트라마린블루의, 세 개의 캔버스로 이루어진 5 미터 반의 긴 작품인 어떤 꿈 (2005)에서는 신발들이 배가 된다. 아마도 죽음의 강 위에서 하데스(죽음의 신)로 가는 배인 것 같다. 위로가 되는 점은 그 여행에서 배가 하나가 아니라는 것이다. 이와 달리 2005년의 시리즈인 마지막 신발은 오히려 관을 연상시키는데 거칠게 묘사된 신발은 그러나 우울한 느낌을 번지게 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한국 출신인 이 회화의 서정시인( Mal-Lyrikerin) 이 힘차고 풍부한 색채를 가진 배경을 펼쳐주고 있기 때문이다.

 

- 옌스 힌릭센 (Jens Hinrichsen)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1,949
Today
2
Yesterday
3